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

본문 바로가기



현재 위치

  1. 게시판
  2. 뉴스 게시판

뉴스 게시판

뉴스입니다.

게시판 상세
제목 생리대 ‘순면, 부직포’…말로만 성분표시 ‘불안 확산’
작성자 CHOBS(찹스) 관리자 (ip:)
  • 작성일 2018-06-21 15:57:16
  • 추천 추천하기
  • 조회수 141
  • 평점 0점
 




[앵커]

생리대 안전성에 대한 불안이 계속되자 식약처에서는
올 10월부터 생리대의 전체 성분을 표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.
몇몇 업체들이 앞서 표기하고 있는데요.
어떤 정보가 어떻게 소비자에게 공개되는지 알아봤습니다.
조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.



[리포트]

지난해 시작된 생리대 유해성 논란.
이후 식약처는 안심해도 된다는 시험 결과를 발표했습니다.
하지만, 이 시험의 정확성에 대한 논란이 다시 일면서 소비자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.


[조홍규/서울시 중랑구 : "저도 걱정이지만 이 친구도 그렇고 자녀들, 어린 친구들, 지금 중학생들 보이면 걱정스럽더라고요. 많이."]



때문에 식약처가 10월 도입하는 생리대 전성분 표시에 기대를 거는 소비자도 있습니다.
그런데 몇몇 업체들이 제도 시행에 앞서 표기하고 있는 생리대 성분을 살펴보니, 부직포. 펄프. 흡수지.
이 정보로 과연 유해성을 판단할 수 있을까?



[차경민/서울시 영등포구 : "아는 단어긴 한데 그래도 몸에 닿는 건데 정확하게 어떤 성분으로 이루어졌는지는 모르겠어요."]


더 구체적인 정보는 홈페이지에서 별도로 찾아야 합니다.
그런데 여기도 제품의 원재료인 석유화학제품만 표기돼 있습니다.
식약처가 현재 예고해 놓은 개정 고시를 적용하더라도
소비자가 이보다 더 구체적인 정보를 얻을 수 있을 진 미지숩니다.


[이안소영/여성환경연대 사무처장 :
"생식독성이라든가, 알레르기 유발 물질이라든가, 발암성 논란이 있는 물질은 오히려 조성성분의
정확한 성분물질을 밝혀야 하는건데 현재 개정 고시안은 그 부분을 밝히고 있지 않습니다."]


또다시 불거진 생리대 유해성 논란.
소비자들의 불안을 해결할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합니다.

KBS 뉴스 조혜진입니다.







첨부파일
비밀번호 *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목록 삭제 수정 답변
댓글 수정

비밀번호

수정 취소

/ byte


장바구니 0